발효유 닥터캡슐, 차태현 효과 ‘톡톡’

-CF 한달만에 매출 2배 상승

빙그레 ‘닥터캡슐’이 ‘차태현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빙그레는 지난달 8일 차태현<사진>이 등장한 광고 방영 후 한달만에 닥터캡슐의 매출이 전월 대비 2배 이상 상승, 전년 동기 대비 4배 이상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1997년 출시된 유산균 발효유 빙그레 닥터캡슐은 위산에 약한 유산균을 캡슐로 감싸 장까지 살아가는 콘셉트로 큰 인기를 끌었다. 또 지난 해에는 출시 19년만에 발효유의 핵심인 유산균주를 세계적인 유산균 제조회사 듀폰의 프로텍트(Protect) BL-04로 변경하고 패키지 디자인도 바꾸는 등 대대적인 리뉴얼을 실시했다. 새로운 닥터캡슐은 유산균을 이중캡슐 속에 넣어 살아서 장까지 도달하는 특징을 강화했다. 이중캡슐 양은 기존 제품 대비 2배 이상 늘려 한 병에 150개 이상 들어가 있으며 진한 농도의 요거트로 소비자들에게 맛적인 측면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또한 올해 3월에는 닥터캡슐 아로니아를 출시했다. 아로니아는 항산화 성분인 안토시아닌이 포도의 80배가량 함유돼 있어 ‘킹스베리’로 각광받고 있다.

빙그레 관계자는 “차태현 씨는 14년 전인 2003년도에 이미 닥터캡슐의 모델로 광고를 찍었는데 그때 당시 부른 CM송은 닥터캡슐 이미지를 형성하는데 가장 주효한 역할을 했으며 이번 광고 역시 닥터캡슐을 제2의 전성기로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했다”고 했다. 차태현 역시 “14년 전 광고촬영 현장과 CM송이 생생하게 기억난다”며 “이렇게 오랜 기간이 지난 후 다시 모델로 찾아주는 일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했다. 

김지윤 기자/summer@heraldcro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