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낭매고 출근하는 안경환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 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양복차림에 배낭을 맨 채 출근해 눈길을 끌었다. 안 후보자는 사무실 앞에서 기다리던 취재진들의 질문에 “청문회에서 자세히 얘기하겠다”며 구체적인 답변은 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