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서 20대 남성에 염산 뿌린 여성, 잡고보니 9세 연상 전 여친

[헤럴드경제=이슈섹션]지난 11일 마스크로 얼굴 가린 채 백화점에서 한 남성에게 약물을 뿌리고 달아난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13일 헤어진 남자친구에게 앙심을 품고 일터로 찾아가 얼굴에 염산을 뿌린 30대 여성 A(36ㆍ여)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제공=연합뉴스]

A씨는 지난 11일 오후 5시 40분 의정부시의 한 백화점 3층 직원용 통로에서 B(27)씨에게 청소용 염산을 뿌리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당일 집에서 청소용 염산을 물에 희석해 음료수통에 담았다. 이후 마스크와 모자로 얼굴을 가리고 백화점에서 판촉 아르바이트를 하던 B씨를 찾아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4개월 전 A씨와 헤어지고 잊으려 노력했는데 어느날 갑자기 우울감과 욱하는 감정이 몰려와 순간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B씨는 얼굴과 몸에 염산이 뿌려졌지만, 청소용 염산 자체가 독성이 강하지 않고, 물에 희석된 상태라 큰 상처는 입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