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나눔카’ 세계대중교통협회 혁신정책상 받아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형 승용차공동이용 서비스 ‘나눔카’가 세계에서 인정받았다.

서울시는 나눔카로 ‘제 62회 2017 세계대중교통협회(UITP) 세계총회 어워즈’ 아시아ㆍ태평양지역 혁신정책상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세계대중교통협회 아시아태평양 혁신정책상 상장 [사진제공=서울시]

지난달 15~17일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UITP 어워즈는 전세계 330여개 대중교통관련 기관 1만3000여명이 참가했다.

시는 2005년 UITP에 가입한 이래 2006년, 2009년, 2011년에 이어 4번째로 수상 기록을 세웠다.

혁신정책상은 혁신적 대중교통 정책, 대중교통 수송분담율을 높이는 데 기여한 정책에 주는 상이다. 올해는 서울시를 비롯해 6개 도시와 기관이 공동 수상했다.

나눔카는 아시아ㆍ태평양 최초로 민관이 협력해 추진하는 카셰어링으로서, 민간이 갖고 있는 기술력과 시의 행정력 등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모델이란 점에서 높게 평가받았다.

2013년 2월 서비스를 시작한 나눔카는 지난 4월 155만명이 회원 수를 보유한 시 대표 공유사업으로 성장했다.

지난 3월 설문조사에 따르면 시민 10명 중 9명은 만족도를 ‘보통’ 이상으로 평가했고, 이용자 35.8%는 이용 이후 보유 차량을 처분하거나 차량구매를 포기(연기)한 것으로 나타나 교통수요 감축효과가 확인됐다.

시는 지난 5월 나눔카 홈페이지를 열고 이용자가 운영지점, 이용가능 정보를 쉽게 확인하도록 했다. 차량관리 강화를 위한 주 2회 차량점검, 적절한 시기 내 제동장치 교체, 회원가입 시 명의도용 방지를 위한 인증제도 시행 등 서비스 품질을 지속적으로 높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