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관악구 주유소 유증기 폭발…작업자 1명 사망

[헤럴드경제=이슈섹션] 13일 낮 12시 3분쯤 서울 관악구 남현동의 한 주유소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작업자 안 모(57)씨가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주유소 기름탱크 교체를 위해 작업자가 용접 작업을 하던 중 유증기에 불꽃이 옮겨붙으면서 폭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폭발 사고로 인한 불은 다른 곳으로 옮겨붙지는 않았다.

[13일 오후 서울 관악구 남현동의 한 주유소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이 사고로 용접작업 중이던 작업자 한 명이 숨졌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소방 관계자는 “폭발 당시의 충격으로 안 씨는 현장에서 바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자세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