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주석 국방차관, 11일 성주 방문해 사드 파악

-취임 나흘만에 사드 부지 방문
-사드 환경영향평가 속도 낼 듯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서주석 국방부차관이 지난 11일 경북 성주의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배치 부지 현장을 방문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정부 관계자는 13일 “서 차관이 일요일인 지난 11일 성주의 사드 부지를 방문했다”며 “취임 이후 주한미군 사드 배치 업무 파악 차원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사진=헤럴드경제DB]

서 차관의 사드 부지 방문에는 사드 배치 문제 담당 국방부 실무자들도 동행했다.

서 차관은 현장을 둘러보면서 실무자들과 사드 부지 환경영향평가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일 취임한 서 차관이 나흘만에 주말을 이용해 성주를 찾은 것은 사드 부지 환경영향평가 방안 마련에 속도를 내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국방부는 청와대의 사드 배치 절차적 정당성 및 투명성 제고를 위한 적정 환경영향평가 방침에 따라 대책을 마련중이다.

서 차관은 환경영향평가 문제를 논의하는 사드 범부처 합동TF 일원으로 전략ㆍ소규모ㆍ일반 환경영향평가 등 실시 방안을 비롯한 논의와 대응을 주도하고 있다.

국방부가 방안을 마련해 사드 범부처 TF에 보고하면 논의를 거쳐 부처 간 협의를 통해 최종확정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사드 배치 작업을 총괄해온 위승호 전 국방정책실장이 사드 발사대 4기 추가 반입 보고 누락 파문으로 물러난 이후 장경수 정책기획관이 국방정책실장 직무대리를 하고 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