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무 내장재, 알레르기성 염증 완화효과 탁월…국립산림과학원, 동물실험 결과 편백보다 염증 개선 효과 높아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이창재)이 소나무가 편백보다 알레르기성 염증완화에 효과적이라고 밝혔다.

국립산림과학원과 충북대학교 수의과대학 연구팀이 공동으로 소나무의 기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동물실험을 실시한 결과 소나무가 편백보다 알레르기성 염증을 완화시키는데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 산림면적의 약 25%로 가장 많이 분포하고 있는 소나무는 예로부터 궁궐, 건축물 등의 재료로 사용돼 왔지만 실내 내장용 목재로의 선호도는 편백보다 낮은 것이 현실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소나무를 가공처리 없이 내장재로 사용하는 것만으로도 염증유발 인자들의 발현을 억제해 알레르기성 염증을 개선시킬 수 있음을 입증한 것이다.

재채기, 콧물 등의 증상을 보이는 알레르기성 비염과 천식, 아토피피부염 등은 알레르기성 염증반응에 의해 발생하는 대표적인 질환이다.

공동연구팀은 알레르기성 염증이 있는 마우스에 4주 동안 소나무와 편백 판재를 각각 사육장에 넣어 처리했을 경우 마우스의 혈액과 폐조직 등에서 염증 유발 유전자의 발현 변화를 조사했다.

조사를 통해 염증을 유발한 마우스의 혈중 프로스타글란딘 E(PGE2)의 농도가 소나무와 편백 처리에 의해 감소되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소나무와 편백에 의해 시클로옥시게나제-2(COX2), 종양괴사인자알파(TNF-α), 인터루킨-1베터(IL-1β)의 발현 감소도 확인됐다.

특히, 소나무의 경우 TNF-α, IL-1β 의 발현이 염증이 없는 마우스와 유사한 수준으로 감소되어 소나무가 편백보다 더 우수한 항염증(抗炎症) 효과를 나타냈다.

국립산림과학원 화학미생물과 이성숙 과장은 “소나무를 내장재로 사용할 경우 알레르기성 염증질환을 완화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국내 수종에 대한 다양한 효능을 조사해 목재 사용이 인체에 유익한 것을 알리고 이런 효능을 바탕으로 기능성 제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연구를 하겠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