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분당선, 노인 유료화 추진…분당, 용인 반발 예상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신분당선에서 노인 유료화를 추진하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앞서 정부는 신분당선 개통 첫 5년 동안만 노인 운임을 무료로 한다는 협약을 체결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한겨레가 13일 보도했다.

국토교통부와 신분당선 측은 지난 2005년 3월 실시협약 체결 당시 65세 이상 노인 운임을 개통 후 5년간 무료로 한 뒤 재협의하기로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신분당선 주식회사는 신분당선 건설과 운영을 위해 만들어진 특수목적법인으로, 두산건설이 주관해 설립된 컨소시움이다.

2011년 12월 개통된 신분당선은 올해로 개통 6년차가 된다.

[사진=신분당선 홈페이지 캡처]

신분당선 측은 앞으로 65세 이상 노인에게도 기본운임 2150원(교통카드 기준)과 구간별 요금 등 전철 운임을 징수하겠다는 입장을 지난해 말부터 국토부에 전달하고 협의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민자철도의 운임은 운영사가 국토부에 운임변경 신고를 하면 국토부 승인을 거쳐 확정된다.

국토부는 “아직 방침이 정해진 것은 없다”고 밝혔지만, 내부적으로는 기본운임 전액이 아니라 추가운임 900원만 유료화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분당선 구간 기본요금은 수도권 전철 기본운임 1250원에다 신분당선에만 적용되는 별도운임 900원이 더해진다.

신분당선이 분당과 용인 등 65세 이상 노인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을 지나고 있어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