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도색하던 인부 밧줄 끊어져 추락사…범인 잡고보니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지난 8일 양산 한 아파트에서 밧줄에 매달려 아파트 외벽 도색작업을 하던 40대 인부가 밧줄이 끊어져 추락사 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양산경찰서는 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아파트 주민 A씨를(41ㆍ양산시) 긴급체포했다고 경남도민일보가 12일 보도했다.

[사진=123RF]

경찰에 따르면 작업인부 김 모 씨는 지난 8일 오전 8시 13분 께 양산시내 한 아파트에서 줄이 매달려 12충 베란다 실리콘 코팅작업을 하던 중 갑자기 줄이 끊어져 추락사했다.

경찰은 1.8cm 굵기의 밧줄이 갑자기 끊어진 점 등을 수상히 여겨 옥상에서 족적과 A씨의 집에서 부엌칼 등을 압수해 국과수에 긴급 의뢰했다.

경찰은 숨진 작업인부 김 모(40)씨가 옥상에서 작업 준비를 하면서 스마트폰으로 음악을 틀자 용의자 A씨가 시끄럽다며 욕설을 하고 시비를 걸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아파트 주민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했다.

경찰은 국과수 결과에 따라 A씨의 혐의점이 확인되면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 신청을 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