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환 후보자 노타이에 백팩…자택서 택시로 출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안경환(69)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3일 첫 출근길에 노타이에 백팩을 멘 차림으로 파격적인 모습을 선보였다.

안 후보자는 청문회 준비를 위해 이날 오전 9시 15분께 종로구 적선동 적선현대빌딩의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 세종로출장소에 마련된 임시 사무실로 출근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에서 택시를 타고 출근한 그는 넥타이를 하지 않고 등에 책가방을 멘 모습이었다.

격식을 중시하는 법조계에서는 상당한 파격으로 비칠 수 있다. 안 후보자는 법무부의 ‘문민화·탈검찰화’ 필요성을 공언한 상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