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공학관서 택배 폭발…세브란스 “피해 교수, 위독하지 않아”(종합1보)

-경찰특공대, 과학수사팀 등 70여명 투입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서울 서대문구 신촌 연세대의 한 교수 연구실에서 테러가 의심되는 폭발 사고가 발생해 교수 1명이 부상했다.

13일 오전 8시30분께 연세대 1공학관 기계공학과 김모 교수 연구실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김 교수가 목과 가슴, 손 등에 화상을 입어 인근 세브란스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13일 오전 서울 신촌의 연세대 1공학관 건축학과 김모 교수 연구실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경찰특공대가 투입됐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경찰에 따르면 김 교수는 ‘연구실 출입문에 상자가 든 쇼핑백이 걸려 있어 방에 들어가 열어보니 갑자기 폭발했다’고 진술했다.

목격자들은 “택배를 열었는데 갑자기 폭발했다. 작은 나사들이 튀어나왔다. 테러가 의심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추가 사고가 일어날 가능성에 대비해 무장한 경찰특공대를 투입했다.

또 사고 현장 주변에는 폴리스라인을 치는 등 경계를 강화했으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현재 경찰특공대와 폭발물분석팀, 서울지방경찰청 과학수사팀 등 70여명이 현장에 투입돼 사고 경위와 폭발물 재질, 구조 등을 파악 중이다.

경찰 측은 “지금까지 파악한 바로는 상자를 여는데 측면이 터진 것으로 보이며, 조악한 폭발물로 추정된다”며 “테러인지, 단순한 불만이나 원한에 따른 범행인지 등은 폭발물 분석이 끝난 뒤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브란스 병원 측은 부상당한 김 교수의 상태에 대해 “폭발사고 부상자는 약간의 화상을 입었다”며 “그러나 위독한 상태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