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공학관서 ‘테러 의심’ 폭발사고

연구실 출입문 쇼핑백 열자 ‘꽝’
교수 1명 부상…생명엔 지장없어
경찰특공대 등 70여명 투입
폭발물 수거 후 정밀 감식 예정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테러로 의심되는 폭발 사고가 발생해 교수 1명이 부상을 입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와 연세대에 따르면 13일 오전 8시 30분께 연세대 제1공학관 기계공학과 김모 교수 연구실에서 테러로 의심되는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김 교수는 양쪽 팔과 목 부위에 각각 2도, 1도 화상을 입고 인근 신촌세브란스 병원으로 후송됐다. 

서울 신촌의 연세대 1공학관 건축학과 교수 연구실에서 13일 오전 폭발사고가 발생해 김모 교수가 부상을 입었다. 경찰 관계자들이 폭발사고가 일어난 건물 내부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사고 직후 피해자인 김 교수가 직접 전화로 해당 사고를 신고한 것으로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교수 연구실 출입문에 가로 20㎝, 세로 10㎝ 크기의 직육면체 상자가 든 쇼핑백이 걸려 있었고, 교수실 안으로 들어간 김 교수가 열어보니 폭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목격자들은 “택배를 열었는데 갑자기 폭파됐다. 작은 나사들이 튀어나왔다”며 “테러가 의심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강현 연세대 대외협력처장은 “경찰이 보여준 증거물 사진에 따르면 박스 한 면이 폭발 후 터져있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터진면은 새카맣게 그을려져 있었다”고 했다. 이어 “사고 발생 직후 제1공학관에 있는 모든 학생에 대해 대피조치했다”며 “폭발사고 현장은 현재 경찰이 폴리스라인을 설치한 채 완전히 통제하고 있는 상황이며, 경찰특공대는 물론 폭발물 탐지견, 소방인력까지 출동해 사고가 발생한 교수실뿐만 아니라 다른 교수실까지 모두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경찰은 8명의 경찰특공대는 물론 폭발물분석팀, 서울지방경찰청 과학수사팀 등 70여명을 투입해 정확한 사고 경위와 폭발물 재질, 구조 등을 파악 중이다. 폭발물을 수거한 경찰은 정밀 감식을 통해 자세한 사고 원인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까지 파악한 바로는 상자를 여는데 측면이 터진 것으로 보이고, 조악한 폭발물로 추정된다”며 “테러인지, 단순한 불만이나 원한에 따른 범행인지 등은 폭발물 분석이 끝나고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연세대는 이날 중 자세한 사고 경위 및 피해 교수의 상태 등을 파악해 브리핑할 계획이다.

신동윤·김진원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