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폭발물 ‘IS 못 폭탄’ 유사한 텀블러형 사제 폭탄”

[헤럴드경제=이슈섹션]1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1공학관 교수 연구실에서 테러로 의심되는 폭발 사고가 일어나 교수 1명이 부상을 입은 사건과 관련해, 이 폭발물이 누군가 직접 제조한 사제 폭발물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측은 이날 택배용 종이박스 안에 담겨 있던 폭발물이 전문적이지는 않고 ‘조악’하게 만들어졌지만 뇌관과 기폭장치, 화약 등 폭발물로서 기본 요소가 다 갖춰져 있었다고 설명했다.

[1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연세대 1공학관 기계공학과 김모 교수 연구실에서 테러가 의심되는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김모 교수 연구실에서 터진 폭발물. 사진제공=연합뉴스]

경찰이 공개한 폭발물의 폭발 후 사진을 보면 커피 텀블러 속의 폭발물이 AA사이즈의 건전지 4개와 전선 등에 연결돼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 텀블러 안에는 길이가 1㎝도 안 되는 작은 나사못이 수십개 담겨 있어, 극단주의 국제 테러단체인 이슬람국가(IS)가 테러에 사용하곤 하는 ‘못 폭탄’이나 보스턴마라톤 테러 때의 ‘압력솥 폭탄’과 유사한 구조라는 분석이 나온다.

다량의 나사못을 이용한 폭발물은 폭발시 살상력을 높이려는 시도로 보이지만 사고 당시 이 폭발물이 제조자의 의도와 다르게 터지면서 나사 못이 튀지 않고 화약의 일부만 타는 바람에 피해자의 부상 정도가 그리 심하지 않았다.

실제 택배 상자는 한쪽 면만 터졌고, 상자 골판지도 일부분은 제대로 불에 타지 않고 약간 그을리기만 했다.

사제폭발물 상자는 연세대 기계공학과 김 모 교수의 연구실 앞에 쇼핑백에 담긴 채 걸려 있었고, 김 교수가 연구실로 갖고 들어가 상자를 열려 하는 순간 연소가 일어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제폭발물은 맞다. 하지만 급격한 연소로 불꽃이 확 일어난 것으로 판단돼 ‘폭발’로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