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절체절명 위기…칼라닉 CEO 사퇴 압박 직면

우버 CEO

미국 최대 차량공유업체 우버가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성추행 등 파괴적인 사내 문화와 시장 확대를 위해 물불을 안 가려온 사업 관행이 잇따라 폭로된 데 이어 최근 트래비스 칼라닉 CEO<사진>의 비행까지 불거지면서 급기야 그의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IT 전문매체 리코드는 지난 8일 2014년 인도에서 발생한 우버 승객 강간 사건과 관련, 피해 여성의 의료정보를 취득한 우버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사업 총괄 임원인 에릭 알렉산더가 해고됐다고 보도했다.

형사사건 피해자에 대한 신원정보를 불법으로 입수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에릭이 인도를 방문해 의료정보를 가지고 미국으로 돌아온 뒤 ‘이 사건 배후에인도의 차량공유업체가 있다’는 주장이 우버 최고위 간부들을 중심으로 제기됐다는 것이다.에릭이 가져온 의료정보는 칼라닉 CEO가 직접 검토했다고 리코드는 전했다.

또 칼라닉 CEO는 2013년 사내 직원간 성관계를 부추기는 이메일을 보낸 사실도 폭로됐다.

우버는 당시 마이애미 휴양지에서 파티를 열었고, 당시 전 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사내 섹스를 원하는 직원들에게 조언을 했다는 것이다. 이 음란 이메일은 우버 내부에서 ‘마이애미 서신’으로 불린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우버의 악재는 전 엔지니어였던 수전 파울러라는 여성이 지난 2월 사내 성희롱을 폭로하면서 비롯됐다. 우버 내부에 남자 상사가 여성 직원을 성희롱하는 것을 묵과하거나 별일 아닌 것으로 치부하는 문화가 조성된 것은 칼라닉 CEO의 이런 성향과 무관치 않다는 것이 NYT의 분석이다.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의 자율주행 기술을 훔쳤다는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우버는 경찰 단속을 피하는 불법 프로그램인 ‘그레이 볼’과 경쟁업체인 리프트 소속 운전자를 감시하는 ‘헬’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사업 확장을 위해서는 무슨 짓도 서슴지 않았다는 비난까지 받고 있다.

이 모든 것이 칼라닉 CEO의 ‘실적 우선주의’ 때문이라는 게 실리콘 밸리의 인식이다.우버는 최근 성추행 등과 관련한 자체 조사를 통해 20명의 직원을 해고했고, 에릭 홀더 전 법무장관이 이끄는 독립 조사팀이 우버 내부의 조직 문화에 대한 전반적 조사 결과를 내주 초 발표할 예정이다.하지만 이 정도 조치로 우버의 사내 문화가 탈바꿈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고 CNN은 전했다.

다트머스대 비즈니스 스쿨의 폴 아겐티 교수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이 모든 것은 기발한 아이디어(공유경제)와 나쁜 리더십의 환상적 결합에서 비롯됐다”며 “칼라닉이 정말 회사를 살리고 싶다면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우버 내부에서는 칼라닉과 함께 그의 오른팔로 불리는 에밀 마이클이 경영일선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의견도 많다.CNN은 “마이클은 2014년 한국 여행 때 룸살롱을 방문했고, 비판적인 언론인들의 뒤를 캐야 한다는 등의 제안을 한 인물”이라며 “그러나 칼라닉의 그에 대한 신임은 여전하다”고 전했다.한 전직 우버 직원은 “우버 내에는 진정으로 변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크다”면서 “그러나 두 사람이 계속 최고 경영진에 머무는 한 우버의 파괴적 문화를 실질적으로 개선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CNN은 최근 우버 이사진들을 상대로 칼라닉 CEO가 물러나는 것이 바람직한지를 조사했으나 10여 명의 이사회 멤버들은 모두 함구로 일관했다고 전했다. 칼라닉이 일선에서 물러날 가능성이현재로서는 그리 크지 않다는 것이다.차량 공유라는 새로운 개념의 사업을 시작해 9년 만에 700억 달러의 가치를 지닌 실리콘 밸리 최고의 유니콘으로 우버를 일군 40세의 칼라닉 CEO.

그는 지난 3월 자신과 우버에 대한 비난 여론이 확산하자 “나는 성장할 필요가 있으며, 앞으로 우버의 새로운 장을 열어갈 파트너를 COO(최고운영책임자)로 영입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CNN은 “상황이 계속 악화할 경우 COO를 물색하고 있는 칼라닉의 노력은 새로운 CEO를 찾는 것으로 결론이 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이처럼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우버는 지난 11일 이사회를 열어 칼라닉 CEO의 사퇴 여부를 논의했다고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 등이 소식통을 인용해 12일 보도했다.이날 이사회에서는 칼라닉 CEO가 임시로 사퇴하거나, CEO 자리에서내려와 다른 역할을 맡는 방안을 검토했다. 에밀 마이클도 12일께 회사를 떠날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칼라닉 CEO의 최측근 인사 2명의 거취도 도마 위에 올랐다.우버는 이날 이사회 논의에 대해 언급을 내놓지 않았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