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자는 청문회 대상조차 안 돼” 조국 과거 발언, 또 발목

[헤럴드경제=이슈섹션]문재인 정부가 인사를 구성하는 과정에서 또 다시 ‘이중 잣대’ 시비에 휩싸였다.

청와대가 장관 후보자의 ‘흠결’을 자진해서 공개하며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한 사안이 알고 보니 과거 극렬하게 비난했던 사실이 속속 드러나고 있기때문이다.

청와대는 지난 11일 장관 후보자 5명 인선을 발표하면서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음주운전 이력이 있고, 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위장전입 논란이 있을 수 있다”고 자백했다.

이날 후보자 인선 내용을 발표한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음주운전이) 사고로 이어지지 않았다”, “(도덕적으로 문제가 되는) 위장전입인지 아닌지는 청문회에서 다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나 박근혜 정부 당시 같은 사안으로 논란이 된 공직 후보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핵심 인사들은 정반대의 입장을 보였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조국 민정수석이 지난해 8월 남긴 글 [사진출처=조국 수석 페이스북 캡처]

특히 인사검증을 담당하고 있는 조국 민정수석은 과거 박근혜 정부 때 “음주운전자는 애초 청문회 대상 자체가 될 수 없는 사람”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조국 수석은 2016년 8월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음주운전 경력이 있는 이철성 경찰청장을 임명하자 자신의 SNS에 “음주운전 단속의 주무부처 총책임자가 과거 이런 범죄를 범하고 은폐까지 하였는데도 임명했다”며 “미국 같으면 애초 청문회 대상 자체가 될 수 없는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 수석은 “우병우 민정수석의 마음은 ‘나의 비위를 덮으려면 더 센 비리를 가진 사람이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 ‘여왕’의 마음은 ‘이런 비위에도 불구하고 포도청장직을 제수했으니, 이 미욱한 자가 짐에게 그 얼마나 견마지로(犬馬之勞)를 다하겠는가!’”라고 비꼬았다. 여기서 ‘여왕’은 박 전 대통령을 지칭하는 것이다. 

과거 조 수석은 위장전입에 대해서도 강경한 비판 입장을 보였지만, 위장전입 이력이 있는 이낙연 총리,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를 각가의 자리에 최종 천거했다.

고위공직자의 직무를 감찰하고 인사 검증 등을 책임지는 핵심 참모인 조 수석이 음주운전과 위장전입에 대해 과거와 다른 바뀐 태도를 보이자 정치권에서는 “전형적인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멘스, 남이 하면 불륜의 준말)’이다”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