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말 한미정상회담서 ‘사드’ 논의될까…섀넌 美정무차관 오늘 방한

-섀넌 美정무차관 방한…13일 임성남 외교부1차관 접견
-한미 정상회담 의제 조율 마무리 수순
사드, 수면 아래로…정상간 비공식 논의 오갈 가능성은 여전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토머스 섀넌 미국 국무부 정무차관이 13일 2박3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해 이달말로 예정된 정상회담 의제를 최종 조율한다.

섀넌 차관은 14일 오전 임성남 외교부 1차관과 면담해 한미 정상회담 개최시기와 세부 일정 등 준비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회담 의제도 점검한다. 외교부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정상회담 의제는 한미 동맹발전 방안과 북핵 문제, 한반도 평화정착 등 포괄적 주제로 설정된다. 양국 정상이 처음으로 마주하는 첫 회담인 만큼, 주한미군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ㆍTHAAD) 배치 문제 등 세부적 이슈는 의제화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주한 미8군 사령부]

다만, 미측은 ‘한미동맹 발전방안’이라는 의제에서 사드를 언급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미 국무부는 섀넌 차관의 한국 방문계획을 공개하면서 “북한의 위협에 대한 조율된 대응을 포함해 한미가 공유하는 우선적 목표들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외교 소식통은 “‘조율된 대응’이란 사드를 의미할 가능성이 크다”며 “사드처럼 세부적 내용이 의제가 되기는 어렵지만, 논의 중 얘기가 오고갈 가능성이 있어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문재인 정부가 환경영향평가를 이유로 사드 배치 연기 방침을 시사하자 미국은 여러 채널을 동원해 ‘사드 배치 굳히기’에 나섰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아시아 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 기조연설에서 한국을 ‘투명하게’라는 단어를 추가했다. 미 국무부가 운영하는 미국의 소리(VOA) 방송은 백악관 고위관리를 이용해 “한국이 배치철회는 없다고 했다”는 내용을 언론에 흘려 한국의 사드배치를 기정사실화했다.

섀넌 정무차관과 임성남 차관의 면담에 앞서 미 국무부 애니타 프라이트 군축ㆍ검증ㆍ이행 담당 차관보는 한미 확장억제협의체 준비회의를 위해 12일 한국을 방문한다. 외교부 관계자에 따르면 프라이트는 이번 방문에서 ‘미국의 핵 정책과 확장억제’와 관련된 의제 조율을 할 예정이다. 사드가 북한 미사일에 대한 방어무기 개념인 만큼, 이날 논의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