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정부, 배구 경기장에 여성 입장 제한적 허용

[헤럴드경제] 남성 스포츠 경기장에 여성의 입장을 금지했던 이란이 여성 관람을 점차 허용하고 있다.

12일(현지시간) 이란배구협회 등에 따르면 9∼11일 오후 테헤란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리그 국제배구대회 남자부 경기에 여성 관중이 입장했다.

비록 여성 관중석이 남자와 분리됐고 전체 1만2000석 가운데 300석에 불과했으며, 경기장에 입장한 여성 관중은 히잡을 써야 했지만, 이란에선 주목할 만한 변화다.

불과 3년 전인 2014년만 해도 같은 장소에서 열린 월드리그 남자배구 경기를 보러 경기장에 입장을 시도하던 이란 여성 운동가 곤체 가바미(25)에 징역 1년이 선고됐기 때문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여성에 할당된 300석 가운데 대부분은 선수의 가족, 이란 주재 외교관의 여성 가족에게 초대권 형태로 배분됐으나 일부는 일반 관중을 대상으로 인터넷을 통해 판매됐다.

인터넷 판매가 시작되자마자 접속이 폭주해 사이트가 다운되기도 했다.

한편 이란 당국은 여성 관중의 입장을 금지하는 문제를 두고 과거 국제배구연맹(FIVB)과 갈등을 빚었다.

FIVB는 2014년 이란 정부가 여성의 배구 경기 관람을 허용하지 않으면 앞으로 FIVB가 주최하는 국제대회를 이란이 유치하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에 이란배구연맹은 수백 석을 여성 관중에 배정하기로 하는 선에서 FIVB와 갈등을 일단락했지만 지난해에도 초청받은 여성만 입장할 수 있도록 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