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정ㆍ통화정책 조화롭게 운용하자”…김동연 부총리-이주열 한은총재 첫 회동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3일 한국은행에서 상견례를 겸한 오찬을 함께하고 보다 긴밀하게 상호협력해 재정과 통화정책을 조화롭게 운용하고 일자리 창출 등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기재부는 김 부총리와 이 총재의 오찬 회동과 관련해 “신임 부총리에 대한 축하 인사와 더불어 경제상황에 대한 인식을 같이하는 등 경제전반에 대해 자유로이 의견을 교환했다”며 이같이 상호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이날 회동에서 “정부와 한은은 새정부 출범과 함께 보다 긴밀하게 상호협력해 재정ㆍ통화정책을 조화롭게 운용(policy-mix)하고, 일자리 창출과 성장잠재력 확충은 물론 리스크 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3일 한국은행에서 새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만나 최근의 경제상황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김 부총리는 인사말에서 “한국은행은 우리경제를 끌고가는 데 정말 중요한 기관”이라며 “한국은행과 소통하면서 의견을 많이 듣겠다는 겸허한 자세로 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전일 취임식도 못한 채 추가경정예산안 통과를 위해 국회에 갔다며 “일자리 추경을 빨리 처리하기 위한 당부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이에 이 총재는 “취임을 축하드리고 많은 일정으로 바쁘실텐데 취임하자마자 한은을 찾아준 데 감사드린다”고 화답했다. 이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 어려웠던 상황에서 위기 극복과 경제 안정을 위해 당시 경제금융비서관이었던 부총리와 함께 열심히 했는데 감회가 새롭다”고 인연을 소개했다.

이 총재는 “최근 국내 경기 상황이 조금씩 나아지고 있어 다행스럽게 생각하지만 안팍 여건을 살펴보면 한시도 경계를 늦출 수 없다”며 미국 연준(연방준비제도) 금리 인상, 가계부채, 청년 실업, 노동시장 이중구조 등 구조적 문제가 쌓여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문제들을 단기간에 해결할 수 없겠지만 부총리가 그동안 지식과 경험, 훌륭한 리더십 바탕으로 일관성 있게 정책을 펴나가신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리 이 총재는 “한은도 본연 임무인 통화정책을 운영하는 과정에서 경제 인식을 공유하고 적절한 정책대안도 제시하겠다”며 “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해서 경제 발전에 이바지하도록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회동에도 불구하고 기재부와 한은은 재정 및 통화정책 운용과 관련해 상이한 입장을 보일 가능성이 많다.

부총리로서는 일자리 창출과 소득주도 성장을 위해 한은이 금리를 낮게 운용해주길 바라고 있다. 새정부가 출범하자마자 11조원이 넘는 추경을 편성하며 일자리 창출과 서민생활 안정, 경기회복의 불씨를 살리려는 상황에서 저금리도 매우 중요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한은으로서는 최근의 물가상승과 미 연준의 금리인상시 한국과 기준금리가 같아지게 돼 자본유출 가능성을 경계하지 않을 수 없다. 실제로 이 총재는 최근 통화완화 정책의 방향전환, 즉 가능성을 시사해 미묘한 파장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앞으로 한은의 통화정책이 긴축으로 선회할 경우 정부와 한은의 갈등이 현실화될 가능성도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