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주사 전환 속도내는 현대중공업그룹

1조7700억원 현물출자 방식 유상증자
일반주주 참여 규모에 따라 지배지분 변화 예상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의 지주사 전환 작업이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현대로보틱스가 지난 12일 1조7700억원의 대규모 유상증자를 결정하며 자회사 지분율을 대거 20% 이상으로 대거 늘리기로 했다.

이어 13일에는 지주회사 요건 충족을 위해 현대중공업,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등 3개사의 주식을 공개 매수한다고 밝혔다.증자는 현물출자 방식으로 진행된다. 3개사의 주주들이 소유 주식을 현물 출자하면 현대로보틱스가 신주(438만주)를 발행해 배정하는 방식이다.


이번 증자는 지주사 전환 요건을 충족하기 위한 목적에서 이뤄졌다.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공정거래법)에 따르면 지주사는 설립 2년 이내에 상장 자회사의 지분 20% 이상을 확보해야 한다.

앞서 현대중공업은 4월 1일 현대중공업(조선ㆍ해양플랜트ㆍ엔진), 현대일렉트릭에너지시스템(전기ㆍ전자), 현대건설기계(건설장비), 현대로보틱스(로봇) 등 4사 체제로 인적분할한 바 있다.

현대로보틱스는 현재 현대중공업,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의 지분을 13.37%씩 보유하고 있는 상태로, 이번 유상증자와 공개매수 등을 통해 지분을 23.52∼27.87%로 늘려 요건을 충족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지주사 전환의 최대 관건은 주식 교환 비율과 일반주주들의 청약 참여 열기가 될 전망이다.

이에 대해 김현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위원은 “대주주 지분교환을 일반 주주의 권익보호를 위해 일반공모 공개매수 방식을 적용해

진행하는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청약 시나리오로 ▷최대주주만 공개매수에 응하거나 ▷ 최대주주는 전량 공개매수에 참여하고 잔여 예정 수량이 기타주주로 100% 청약되는 경우 ▷계열사를 제외한 전체 주주들이 모두 청약에 참여할 경우 등으로 요약했다. 그러면서 대주주 입장에선 세 번째 시나리오가 가장 부정적이라고 분석했다.

지주회사의 자회사 지분율을 최대한 끌어올리기 위해선 일반주주들의 참여가 낮아야 한다는 설명이다. 일반 주주들의 참여 정도에 따라 현대로보틱스 지배 지분의 변화도 예상된다.

현재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은 현대미포조선과 아산사회복지재단 등과 함께 현대로보틱스의 지분을 21.32%를 보유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