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장’ 오재원, 2경기 출장정지…‘반말’ 문승원 심판 제재금 100만원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스트라이크 콜에 거세게 항의하다 퇴장당한 두산 베어스 내야수 오재원(32)이 2경기 출장정지와 유소년야구 봉사활동 40시간의 징계를 받았다.

KBO는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 KBO 회의실에서 상벌위원회를 열어 오재원에 대한 제재를 확정했다.

오재원은 10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전에 8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해 팀이 2-4로 끌려가던 5회 초 무사 2루 풀카운트에서 오재원은 롯데 강동호의 바깥쪽 높은 슬라이더를 그대로 지켜봤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문승훈 구심은 이를 스트라이크로 판단, 삼진을 선언했다. 이에 불복한 오재원은 구심에게 거세게 항의하다 퇴장당했다.

퇴장 판정 이후에도 오재원은 계속해서 항의했고, 김태형 감독과 강동우 두산 1루 코치가 나선 뒤에야 더그아웃으로 돌아갔다.

오재원과 언쟁 중 반말을 쓴 문승원 심판위원에게도 제재금 100만원이 부과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