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상생의 도구’ 된다

중기청, 이익공유형 프랜차이즈 육성사업 본격 시행

[헤럴드경제]#.협동조합 형태로 설립된 A 프랜차이즈 기업은 직원 88명중 74명이 조합원이다. 직원의 실적과 기여도에 따라 매년 수입 배당을 실천하고 있다. B 프랜차이즈 기업은 현재 50여개의 직영매장 중 7개 매장이 직원과의 협동조합 형태로 운영된다. 직원들이 1인당 2000만원씩 총 2억원의 출자금을 마련하면 본사가 1억원을 추가로 출자해 협동조합 매장을 여는 식이다.

프랜차이즈가 상생의 새로운 도구가 되고 있다. 지난해 기준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와 가맹점 수가 각각 4268개, 22만개에 달하는 것을 고려하면 앞서 제시된 것과 같은 ‘이익공유 모델’의 빠른 확산이 기대된다.

다만, 영세 가맹점에 대한 가맹본부의 불공정 행위는 해결해야 할 과제다. 이에 따라 정부는 공정화 입법추진과 함께 이익공유 프랜차이즈 확산을 위한 정책방향 전환에 주력할 계획이다.

중소기업청은 13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이익공유형 프랜차이즈 육성사업’ 선정업체와 협약을 맺었다. 프랜차이즈 시장의 상생협력 계기 마련을 위해서다. 중기청에 따르면 이익공유형 프랜차이즈 육성사업 선정업체는 ▷가맹점의 물류매출 실적에 비례한 수익금 환급 ▷조합원 가맹점주 출자액에 비례한 이익 배당 ▷기부·고용 확대 등 사회공헌 ▷광고비 경감 및 로열티·상표권 무상제공 등 다양한 방식으로 상생을 실천하고 있다.

중기청은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와 가맹점 간 이익 공유방식을 협동조합정관과 가맹계약서에 ‘이익공유 계약항목’으로 명시토록 해 이와 같은 상생 확산을 촉진한다는 방침이다. 기존 협동조합 및 프랜차이즈 사업을 이익공유형 프랜차이즈로 전환하거나, 신규 프랜차이즈를 이익공유형으로 설립할 경우 최대 1억원 한도(자부담율 10%) 내에서 시스템구축, 브랜드, 포장·디자인, 모바일·웹 홈페이지 개발 등을 지원한다.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은 “프랜차이즈 시장의 상거래질서 회복을 위해서는 제도 강화만으로는 부족하고, 실제로 이익을 공유할 수 있는 상생모델을 만들어 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익공유형 프랜차이즈 육성사업을 확대하고 컨설팅·자금·마케팅 등을 연계지원 하겠다”고 말했다.

이슬기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