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원우회비, 유흥비로 탕진…한양대 대학원 학생회장 검찰 송치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 학생들이 낸 원우회비를 개인 유흥비로 사용한 대학원 총학생회장이 검찰로 넘겨졌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업무상 횡령 혐의를 받는 한양대 대학원 총학생회장 김모(25) 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올해 3월부터 대학원생들에게 받은 원우회비 1000여만원을 자신의 통장으로 관리하며 식사비, 택시비, 유흥비 등으로 약 100차례에 걸쳐 대부분을 쓴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김 씨는 원우회비를 강남 클럽 등에서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대체로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5월 대학원 총학생회 측은 김 씨가 원우회비 예산 일부를 유용했다는 문제를 공론화하며 총학생회 사퇴를 요구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