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첨단소재 신진교수상’에 이창동·남성우 씨

재료분야 전문가로 美 버몬트대·일리노이대 재직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2017 한화첨단소재 신진교수상’에 미국 버몬트대 이창동, 일리노이대(어배너샴페인 소재) 남성우 교수가 각각 선정돼 지난 12일 세종시 본사에서 시상식이 열렸다.

한화첨단소재(대표 이선석)는 해외 R&D망 구축과 R&D범위 확대 목적으로 미국내 재료분야 한인 교수를 대상으로 매년 신진 교수를 선정한다. 한인 교수들 중 첨단소재 사업영역과 관련성 높은 화공, 화학, 재료, 고분자 분야 경력 7년 미만의 젊은 공학자가 대상이다. 

[사진설명=한화첨단소재 이선석 대표(오른쪽부터), 남성우 교수, 이창동 교수, 한화첨단소재 김남형 연구소장이 ‘2017 신진교수상 시상식’을 하고 있다. ]

공개모집과 전년도 수상자들의 추천을 통해 후보자를 선정한 뒤 연구실적, 수상경력 등에 대해 선정위원회가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이창동 교수는 경량복합소재 및 하이브리드소재 연구 전문가이며, 남성우 교수는 2D 나노재료 전문가로서 젊은 과학자상을 다수 수상했다.

한화첨단소재 관계자는 “뛰어난 연구개발 실적을 바탕으로 미국 내에서 최고의 공학자 반열에 오를 가능성 있는 영리더를 선별해 시상한다. 수상자들과 교류 및 협업을 통해 신규 소재 개발범위를 확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한화첨단소재 신진교수상 수상자들은 소정의 연구지원금을 지원받게 된다. 한국을 방문해 자신들의 연구성과를 비롯한 최신 기술 트렌드를 발표할 수 있는 기회도 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