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포토] ‘코나’ 직접 운전하는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헤럴드경제=박해묵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13일 경기도 고양시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열린 현대차 소형 SUV 코나 월드프리미어 공개 행사에서 직접 운전하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코나’를 시작으로 2020년까지 SUV 라인업을 대폭 확대하겠다는 중장기 SUV 상품 전략도 공개했다. 

[사진=박해묵 기자/[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