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된 ‘대프리카’…대구 가정집 바나나 열렸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대구의 한 가정집에서 열대 과일인 바나나가 열렸다.

12일 페이스북 페이지 ‘대구는 지금’에는 “이제 대구에서도 바나나 자연 수확이 가능하다”며 “일반 가정집에 이렇게 바나나가 열렸다는데 이젠 솔직히 좀 무섭다. 아열대 커밍순”이라는 글과 함께 5장의 사진이 함께 게재됐다.

5장의 사진에는 집 앞 마당으로 보이는 곳에 바나나 나무가 심어져있는 모습과 자그마한 바나나 열매가 맺혀있는 모습들이 담겨있다.

[사진출처=대구는 지금 페이지 캡처 ]

해당 페이지 관리자는 “대프리카_이젠_진짜_현실이다_바나나가_자람”이라는 해시태그를 작성하기도 했다. 대프리카는 대구와 아프리카를 합친 말로서 ‘대구가 아프리카만큼 덥다’는 뜻의 SNS 유행어다.

실제 대구는 전국에서 가장 무덥운 곳이다.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지난달 대구ㆍ경북의 평균기온은 19.4도로 1973년 5월 통계 이후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8~31일에는 낮 기온이 33도 이상으로 올라 폭염 특보가 내려지기도 했다.

해당 게시물을 본 네티즌은 “실화냐 대프리카”, “바나나를 키워볼까”, “8월 대프리카로 오세요”, “이제 국산 바나나 먹을 수 있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