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의 풋살파크, ‘전국구’가 되다

-동대전점과 울산남구점에 ‘HM풋살파크’ 오픈
-올 20여개로 확대…축구꿈나무 성장에 기여 기대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홈플러스가 옥상을 활용한 시민체육공간인 풋살파크를 전국 단위로 확대한다.

홈플러스(사장 김상현)는 스포츠마케팅 전문기업 HM스포츠와 손잡고 홈플러스 동대전점과 울산남구점에도 ‘HM 풋살파크’를 열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동대전점과 울산남구점에는 각각 최신 친환경 인조잔디 소재로 길이 42m, 너비 22m의 국제규격 구장 2개씩 갖춰 연중 어느 때나 지역 시민과 유소년 축구클럽이 풋살이나 축구, 생활체육을 위해 활용할 수 있게 만들었다.

[사진=홈플러스 풋살파크 울산남구점.]

특히 어린이 부상 방지를 위해 각 구장 전면에 1.5m 높이 세이프 쿠션을 설치하는 등 설계 단계부터 안전을 크게 강화했으며, 야간에도 경기를 즐길 수 있도록 최상의 조도를 제공하는 스포츠 LED 조명시설을 갖췄다.

홈플러스는 기존 수도권에 이어 이번 처음으로 충청, 경상 지역에 풋살파크를 열면서, 본격적으로 전국 단위 풋살 네트워크를 구축하게 됐다. 홈플러스는 앞으로도 부산, 전주, 창원, 순천 등 각 권역별 구장을 20여 개로 확대할 방침이다.

또한 FC서울, 부천FC, 울산현대 등 각 지역 프로축구단의 어린이 축구교실과 연계해 우리나라 축구 꿈나무 성장에 기여하는 한편, 풋살파크를 지역 소외계층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의 장으로도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처럼 홈플러스가 풋살파크에 공을 들이는 것은 국내 20만 풋살 동호인과 1만3000개 풋살클럽, 2만개 유소년 축구클럽이 활동하고 있지만 관련 시설은 턱 없이 부족한 현실을 감안해 시민체육공간 확충에 기여한다는 취지에서다.

[사진=홈플러스 풋살파크 동대전점.]

도심의 부족한 체육시설 보완을 위해 접근성이 높은 대형 유통매장 옥상을 활용한 풋살구장은 일본 도쿄, 중국 상하이, 미국 마이애미 등 해외 대도시에서 각광 받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전국 점포망을 갖춘 홈플러스가 참여하면서 도심 속 대안 체육시설이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새로운 성장을 모색하고 있는 대형마트 입장에서도 매장을 단순 쇼핑공간을 넘어 시민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 체험 플랫폼’으로 변신시켜 신규 고객 유입을 도모하는 한편, 풋살파크 방문객들이 매장 내 레스토랑, 푸드코트 등을 이용하며 생기는 다양한 ‘샤워 효과’까지 누릴 것으로 관측된다.

실제 지난해 문을 연 홈플러스 서수원점의 경우에는 최근 1년간 1500여 회 이상의 대관 및 수업이 진행되며 4만여 명의 신규 고객이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홈플러스 임춘택 몰리빙팀장은 “홈플러스 풋살파크는 대형마트의 우수한 접근성과 공간을 활용해 도시에 부족한 체육시설을 채움으로써 지역사회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모델”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이 대형마트를 찾는 것만으로도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변신을 시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