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는 신주사파” “그렇게 살면 안돼”…바른정당, 洪에 십자포화

[헤럴드경제=이슈섹션] 13일 바른정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홍준표 전 경남지사를 향한 비난이 쏟아졌다.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하태경<사진> 의원이 포문을 열었다. 하 의원은 전날 홍 전 지사가 문재인 정권을 ‘주사파 정권’이라고 지칭한 것을 언급하며 “낡은 종북 몰이 보수를 청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는 “주사파 정책을 하지도 않는데 주사파라고 하면 공격하는 사람만 면목 없다”면서 “요즘은 더 심란한 게 ‘신주사(酒邪)파’다. 신주사파는 취객이 주사하듯 발언하는 것이다. 신주사파 수장은 바로 ‘레드준표’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 국방위원장인 김영우 의원이 바통을 이어 받았다. 김 의원은 홍 전 지사가 ‘자유한국당은 정의와 형평을 상실해서 청장년의 지지를 못 얻었고 패배했다’고 말한 발언을 언급하며 “전 (대선)후보 입장에서 패배의 평가를 내리는 것은 좋지만, 보수가 생각해야 할 것은 일관성과 소신이 없었고 법치가 무너졌기 때문이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홍 전 지사도 처음 경선에 나설 때는 ‘양박(양아치 친박)’이라면서 공격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춘향이인 줄 알았는데 향단이었다’, ‘탄핵 당해도 싸다’는 강한 공격을 했는데 본선에서는 ‘탄핵은 잘못된 것’이라고 했다”며 홍 전 지사의 대선 유세 당시 발언을 문제삼았다.

그는 “사람이 상황이 바뀐다고 말과 행동이 변해서는 안 된다. 사람이 똥둑간 들어갈 때랑 나올 때 마음이 달라지기 쉬운데 그렇게 살면 안 된다”며 “하루아침에 말이 바뀌는 것은 국민을 속이는 일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홍 전 지사는 12일 대선 패배 원인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정의와 형평을 상실한 이익집단이었기 때문에 청장년의 지지를 상실했다. 친박당이 몰락한 이유가 거기에 있다”고 분석하며 “주사파 정권에 맞서기 위해서는 그들 못지 않은 이념적 무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