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켐스, 11년 연속 무분규 임단협 타결

[사진=헤럴드경제] 광실업그룹 화학계열사인 휴켐스(대표 최금성)가 11년 연속 무분규 임금 및 단체협약 합의에 성공했다.

12일 휴켐스 최금성 사장과 박종태 노조위원장은 전남 여수공장 대회의실에서 열린 임·단협 조인식에서 합의대로 서명했다. 이로써 2007년 이후 계속된 무분규 전통을 이어가게 됐다. 

[사진설명=12일 휴켐스 전남 여수공장 대회의실에서 최금성 사장(왼쪽)과 박종태 노조위원장이 임금·단체협약에 합의하고 있다. ]

휴켐스는 2012년 노사문화대상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등 노사상생의 모범사례로 꼽혀온 회사다. 노사가 호프데이, 간담회 등 다양한 소통활동을 통해 회사의 현안을 함께 고민한다. 휴켐스 노조는 최근 몇 년간의 글로벌 위기 속에서도 회사가 최고의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자발적으로 협조해왔다.

최금성 사장은 “오늘 조인식은 상생 노사문화 구축 노력의 결실이라 생각한다. 첨단화학소재 산업의 글로벌 리더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태 노조위원장은 “11년이 넘게 노사가 한 마음, 한 뜻으로 협력하면서 상호 신뢰관계가 더욱 단단해졌다. 회사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화답했다.

조문술 기자/freihei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