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년 만에 찾은 ‘도플갱어’ 진범…신의 장난?

[헤럴드경제=이슈섹션]너무 닮은 얼굴 때문에 범인으로 몰려 17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하던 미국의 한 재소자가 누명을 벗었다.

12일(현지시간) 미국 NBC, ABC 방송에 따르면 미주리 주 캔자스시티에 사는 리처드 존스(41)는 지난 1999년 캔자스 롤드런파크의 월마트 주차장에서 한 여성을 폭행하고 가방을 강탈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19년을 선고받았다.

당시 존스는 사건이 일어난 시간에 여자친구인 티아 키드의 집에 있었다고 주장했지만 법원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사건의 피해자와 월마트 경비원은 경찰이 제공한 6장의 머그샷(범인 식별용 얼굴사진)을 보고 존스를 범인을 지목했다. 사건 목격자의 증언 외 다른 증거는 없었다.

존스는 캔자스 랜싱교전센터에 수감됐고 그가 15년 넘게 수감 생활을 이어갈 때 쯤 놀라운 사실을 알게됐다. 다른 재소자로부터 타 교도소에서 존스와 똑같이 생긴 수감자가 있다는 얘기를 듣게 된 것.

존스는 캔자스대학 로스쿨의 무죄 입증 탐사 그룹인 ‘미드웨스트 이노센스’ 소속 변호사 앨리스 크레이그와 접촉했다.

크레이그 변호사가 조사를 벌인 결과 존스와 똑같이 생겼다던 그 사람은 17년 전 사건의 진범인 리키 아모스(40)였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아모스는 당시 사건 이후 성폭행, 마약 소지 등의 다른 범행으로 복역 중이었다.

존스와 아모스는 얼굴 생김새 뿐 아니라, 피부 색, 헤어스타일, 신장(183cm), 체중 (91kg)까지 모두 똑같았다.

이후 수사기관이 재수사를 진행했고, 강도 사건 당일 아모스를 주변에서 픽업해 월마트 주차장에 내려줬다는 증언이확보됐다.

이같은 사실이 밝혀지자 존스는 17년간 억울한 누명을 벗고 지난 8일 석방됐다. 존스는 ABC 방송 ‘굿모닝 아메리카’에 나와 “이런날이 오길 매일 기도했다”면서도 “하지만 그 사람(아모스)과 내 사진을 보면 누가 보더라도 헷갈릴 수 밖에 없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