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세계한인학술대회 오는 27~29일까지 서울에서 열린다

전 세계 한인학자들이 720만 재외동포사회의 공동 발전을 위해 한 자리에 모인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주철기, 이하 재단)이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2박 3일간 서울 롯데호텔에서 ’2017 세계한인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재외동포재단과 재외한인학회가 공동 주최하는 ’2017 세계한인학술대회’는 재외동포재단의 창립 20주년을 계기로 마련된 재외동포 학술 행사로 신기욱 미국 스탠퍼드 대학 아시아태평양연구소 소장, 김 게르만 카자흐스탄 국립대 교수, 권오정 일본 류코쿠대 명예교수, 송창주 뉴질랜드 오클랜드대학 교수 등 17개국 150명의 한인학자가 참석한다.

학술대회는 ‘동북아 시대의 재외동포의 역할’를 주제로한 기획세션Ⅰ과 ‘동포사회의 세대교체 현상’을 탐구하는 기획세션Ⅱ,국내 거주 동포의 실태와 이들의 안정적인 정착을 방해하는 제도적 차별을 살피는 기획세션Ⅲ, 그리고 동포정책의 개선방안을 다루는 기획세션Ⅳ 등으로 구성된다. 또 분야별 토의 이외에도 분과별 발표시간과 각 지역별 세션을 통한 재외한인 학술네트워크 강화의 시간도 마련된다.

주철기 이사장은 “재단 창립 20주년을 맞아, 세계 한인학자와 NPO 활동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동포사회와 모국의 상생 발전을 위한 깊이 있는 의견을 나누게 돼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국내외 재외동포 연구자들의 심도 있는 토론을 통해, 글로벌 한민족 공동체 발전방안을 모색하고, 재외동포의 외연확대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