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개 결제수단을 하나의 카드에 담는다…KT ‘클립카드’ 출시

-신용ㆍ체크카드, 교통카드 등 21개 카드를 하나에
-KT, ‘클립카드’ 금융 유통 플랫폼으로 육성 목표
-권장소비자가격 10만8000원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KT가 신용카드, 교통카드 등 21개 결제 수단을 하나에 카드에 담아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스마트 카드를 선보였다.

KT는 13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1개 카드를 하나의 카드에 담아 사용할 수 있는 올인원(All-In-One) 스마트 카드 기기인 ‘클립카드(CLIP CARD)’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KT ‘클립카드’ [사진제공=KT]

이 카드는 신용카드 크기와 동일한 일종의 전자카드다. 신용ㆍ체크카드 10개, 멤버십카드 10개, 선불형 교통카드 1개를 포함해 최대 21개 결제 수단을 하나의 카드에 담을 수 있다. 카드에 부착된 디스플레이에 표시할 수 있는 카드 정보 수가 제한돼 있어 22개부터는 등록할 수 없다.

등록방식은 신용ㆍ체크카드, 멤버십카드, 교통카드 등 카드 종류별로 각각 10개, 10개, 1개씩만 등록이 가능하다.

카드 앞면에 1.3인치 디스플레이가 장착돼 등록한 교통카드 잔액, 멤버십 바코드 번호, 결제할 카드의 종류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내장된 리튬이온 배터리를 한 번 충전하면 3~4주간 사용할 수 있다.

‘클립카드’는 스마트폰을 보유한 소비자라면 통신사, 단말기 제조사, 운영체제 종류에 상관없이 누구나 등록해 사용할 수 있다. 우선 스마트폰에서 KT모바일 전자지갑 서비스인 ‘클립’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고 원하는 카드를 등록한다. 이후 블루투스를 통해 ‘클립카드’와 연결해 앱에 등록된 카드를 다운받으면 된다.

KT 모델이 스마트 전자카드 ‘클립카드’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KT]

분실과 도난에 대비해 보안도 강화했다. 사용자는 카드를 사용하기 전에 등록한 잠금기능을 풀어야 한다. 또 ‘클립’ 앱을 통해 분실신고를 하면 그 즉시 정보를 모두 삭제해 타인이 사용할 수 없다.

현재 등록할 수 있는 카드사는 비씨카드, 롯데카드, 하나카드 등 총 3개 회사다. KT는 연내 국내 모든 카드사와 제휴를 맺어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클립카드의 구매 가격은 10만8000원이다. 하나카드는 클립앱에서 ‘클립 탑10 카드’를 신청한 후 등록하면 클립카드가 발송된다. 롯데카드와는 7월 중 제휴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온라인 마켓 올레샵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김형욱 KT 플랫폼사업기획실장은 “올해까지 30만명의 가입자를 유치하고 2020년까지 가입자 200만명과 연간 거래금액 27조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세정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