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초 만에 벽돌 90장 머리로 격파…“놀라운 돌머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동유럽의 한 태권도 선수가 25초 만에 콘크리트 벽돌 90장을 머리로 격파했다.

UPI통신 등에 따르면 보스니아의 16세 태권도 선수 케림 아흐메드스파히치는 지난 12일(현지 시간)오스트리아에서 이 같은 시범을 선보였다. 

[사진출처=유로뉴스 화면 캡처]

아흐메드스파히치는 줄줄이 늘어선 콘크리트 벽돌을 머리로 내리찍으며 공중제비를 통해 앞으로 나아갔다. 무려 10차례나 연속으로 시도된 공중제비 과정에서 그는 아무런 어려움 없이 콘크리트 벽돌을 완벽하게 깼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놀라운 돌머리”라고 찬사를 보낸 뒤 이번 행사가 세계 기록을 작성하기 위한 시도였다고 설명했다. UPI는 영상 촬영자가 아흐메드스파히치의 격파 기록을 기네스북에 올리려고 기네스 재단에 자료를 보냈다고 전했다.

아흐메드스파히치는 지난 3월에도 같은 방식으로 35초 만에 콘크리트 벽돌 111개를 격파하는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해 인기를 끌었다.

원래 태권도에는 머리를 사용한 공격 형태가 없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