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T 사천공장 ‘글로’의 글로벌 전진기지 되다

BAT코리아 ‘네오스틱’ 12일 첫 日 수출
‘글로’ 국내 8월께 출시…아이코스와 승부

브리티쉬 아메리칸 토바코 코리아(이하 BAT코리아)가 2000억원을 투자해 최근 완공한 사천 2ㆍ3공장이 아시아 수출의 허브로 급부상했다.

BAT코리아는 궐련형 전자담배 제품인 ‘글로’ 전용 담배인 ‘네오스틱’ 생산을 담당하는 사천 제 2, 3공장 증축 이후 생산한 제품이 지난 12일 일본 수출길에 올랐다고 13일 밝혔다. 

BAT코리아 사천공장 ‘네오스틱’ 생산담당 직원이 네오스틱 생산 설비를 만지고 있다.

BAT코리아는 지난해 6월 1000억원을 투자해 생산능력을 2015년 기준 연간 약 168억개비에서 350억개비로 2배 이상 증대시켰다. 이후 기존 담배의 대체담배로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이 서서히 모습을 나타내자 1000억원을 더 추가로 투자해 아시아 지역 네오스틱 생산을 담당할 3공장 증축 계획을 세웠다.

이로 인해 사천공장에서 일반 궐령형담배는 연간 300억개비 생산이 가능해져 수출 물량도 대폭 늘 전망이며 수출국도 일본, 홍콩, 대만 등 현행 13개국에서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또 이번 공장 증축으로 인해 무엇보다도 BAT가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궐련형 전자담배 ‘글로’의 글로벌 전진기지로 급부상하게됐다.

지난해 12월 일본 센다이에 최초로 출시한 글로는 출시 6개월만에 지역 담배시장에서 7%에 가까운 점유율을 기록하는 등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지금까지 일본에서 판매되는 네오스틱은 러시아 공장에서 물량을 공급했지만 사천 공장이 증축되면서 앞으로 전량 사천공장에서 생산 일본으로 수출할 계획이다.

BAT가 일본의 센다이 지역에서 테스트 마켓을 시작한 것은 일본 시장의 축소판이기 때문이다.

센다이시는 일본 전체 인구의 1%가 거주하고 있으며 담배시장 역시 전국 1%를 차지하는 도시다. 글로는 센다이시에 이어 오는 7월 도쿄와 오사카 등 판매지역을 점차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지난해 4월 필립모리스는 일본 전역에 궐련형전자담배인 ‘아이코스’를 출시해 일본 전체 시장 8.8%를 점유하고 있다.

BAT코리아는 오는 8월 국내에 글로를 출시할 예정이다. 글로가 8월에 출시됨과 동시에 국내에서도 글로벌 궐련형 전자담배 업체들의 각축장이 될 전망이다. 특히 BAT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품질생산성을 갖춘 제조공장이 국내에 있기때문에 지난 5일 국내 출시한 아이코스와의 경쟁에서도 자신하고 있다.
 
이정환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