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인증샷 상품이 뜨면 ‘대박’이 되다

-인증문화 확산으로 바이럴 마케팅효과
-SNS 인기상품 스피너 매출 상위권 차지
-화제의 홍학ㆍ랍스터튜브등 직수입 판매
-대형마트 매대도 SNS 이슈 특화매장설치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단순 정보공유를 넘어 새로운 소비 주체로 변신하고 있다. 인증샷을 찍어 SNS에 올리기 좋은 상품이 곧 인기 상품이 되는 것이다.

누리꾼 사이에서 입소문을 탄 상품들이 새로운 소비 트렌드를 주도하자 대형마트에서도 발빠르게 관련 상품을 속속 선보이는 추세다. 

TV 인기 예능프로그램에도 나왔던 ‘홍학(플라밍고) 튜브’.

13일 이마트에 따르면 본격적인 물놀이 시즌을 앞두고, TV 인기 예능프로그램에도 나왔던 ‘홍학(플라밍고) 튜브’나 ‘랍스터 튜브’, 노란 오리튜브’ 등을 해외 직수입해 판매 중이다.

이마트 김현진 완구용품 바이어는 “SNS를 통해 동물모양의 대형 튜브가 인기를 끌기 시작하면서 작년부터 해외직수입을 통해 상품판매를 준비해왔다”고 했다.

동물 튜브는 현재 물놀이용품 매출 상위권을 차지하며, 초반 물놀이 시즌 상품 이슈몰이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가성비가 매우 뛰어나거나, 제품 디자인이 세련되거나, 희소성이 있는 상품들이 주로 단골 ‘인증’ 품목으로, 이러한 상품들은 별도의 마케팅 없이 ‘바이럴 마케팅(viral marketing)’으로 효과를 내며 이마트 매대를 채우고 있는 셈이다.

SNS에서의 입소문은 오프라인의 매출 상승으로 이어진다.

작년부터 미국에서 유행하던 ‘피젯 스피너(fidget spinner)’가 올초부터 국내에서도 유튜버나 SNS 등을 통해 알려지기 시작했고, 이마트는 5월부터 본격 판매를 시작해 6월 들어 TV캐릭터완구를 제외한 일반 장난감 매출의 1~5등을 전부 스피너로 채우는 기록을 냈다.

‘이마트 딤섬’으로 알려진 ‘새우꼬리 하카우’도 SNS를 통해 서서히 입소문을 타기 시작해 작년 7~12월간의 매출보다 올해 1~5월의 매출이 47% 늘어났다.

이처럼 SNS 이슈 상품이 오프라인 매출 상승으로 이어지자 이마트는 아예 매장을 새롭게 구성하기로 했다.

올해 3월부터 매장에서 가장 주목도가 좋은 주출입구에 전시대를 만들고 ‘트렌드 즐겨찾기’라는 특화존을 만든 것이다.

이마트 최훈학 마케팅팀장은 “최근 소비자들이 SNS를 자기 표현의 도구 중 하나로 사용하면서 상품이나 서비스 등을 경험하고 자랑하는 ‘인증문화’가 확산되고 있다”며 “SNS를 중심으로 한 온라인의 빠른 소비 트렌드 변화를 오프라인 매장에도 반영해 트렌디하고 쇼핑하는 재미가 있는 매장을 소비자들에게 선보일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