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사일 도발에 맞불’…日 방위성, 요격미사일 전개 훈련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일본이 요격미사일 훈련을 실시하기로 했다.

13일 일본 NHK방송에 따르면 이나다 도모미 방위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상배치형 요격미사일 ‘PAC-3’ 전개훈련을 오는 15일부터 전국 4곳의 기지와 주둔지에서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이나다 방위상은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잇달아 발사하는 것을 감안하면 대처에 필요한 전술 기량을 향상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요격 훈련은 15일 아이치현 고마키 기지를 시작으로 16일 규슈 후쿠오카현 주둔지, 21일에는 도쿄도와 사이타마현에 걸쳐있는 아사카 주둔지, 26일에는 구마모토현 기타구마모토(北熊本) 주둔지에서 이뤄진다.

미사일 발사대와 레이더 장치 등을 운반해 현지에서 조립,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를 점검하게 된다. 

미사일 실탄 발사는 없다고 방위성은 밝혔다. 

이날 이나다 방위상은 미군과 공동훈련을 실시하는 것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일본은 지방자치단체가 나서 북한 미사일 공격을 가정한 대피훈련을 연이어 실시하기도 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정부가 불필요하게 공포심을 조장하는 게 아니냐고 지적한다.

사학 스캔들로 위기에 처한 아베 신조 총리가 ‘북풍’을 이용해 위기를 모면하려는 게 아니냐는 의구심도 나온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