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인사청문 절차에 아쉬움 토로

[헤럴드경제]문재인 대통령이 고위공직자에 대한 인사청문 절차가 쉽사리 마무리되지 이에 대한 아쉬움을 표현했다.

문 대통령은 13일 청와대에서 있었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는 자리에서 “현재 인사청문회가 후보자의 자질, 능력 등 정책적 지향을 검증하기보다 흠집내기식으로 하니 정말 좋은 분들이 특별한 흠이 없어도 인사청문회 과정이 싫다는 이유로 고사한 분들이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것 때문에 더 폭넓은 인사를 하는 데 장애가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공직 임명에 대한 도덕적 기준과 눈높이가 높아진 것이 사실이고 새 정부가 공직자 임명 시 국민 눈높이에 맞춰서 높은 도덕성을 요구하지만 그런 검증 기준 때문에 모시고 싶은 분도 모시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당장은 인사청문회가 진행 중이어서 어렵겠지만 청문회가 끝나고 나면 청문회 개선 방향도 국회에서 논의해야 하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최선의 노력을 다해서 실제로도 정말 좋은 인사였다는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청와대가 잘 뒷받침할 테니 소신껏 하고싶었던 일을 제대로 하시기 바란다”며 힘을 실어줬다.

문 대통령은 ”‘경제민주주의’니 ‘재벌개혁’이 절대로 기업 활동을 억압하거나 경제성장의 발목을 잡는 게 아니다“라면서 ”경제가 성장하려면 우리 경제를 건강하고 지속가능하게 만들어야 한다는 점을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