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 “원유 등 北 공급 불허…他國과 협력”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13일(현지시간) “우리는 북한에 원유, 석유연료 등 필수품(basic needs) 공급을 불허하는 방안을 시작하도록 다른 나라와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상원 외교위원회에 출석해, 연료용 석유와 같은 상품들이 어떻게 북한으로 운송되는지 파악할 수 있도록 중국, 러시아 등과 협력하고자 압력을 가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이어 북한과 사업 거래를 하는 나라들에 대해 세컨더리 제재(제3자 제재)를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확인했다.

그는 대북 제재 과정에서 국제적 협조가 부족하다고 지적하면서 “미국은 북한과사업 거래를 하는 나라들에 대해 세컨더리 제재가 가능한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대북 제재의 효과를 담보하는 데 가장 핵심적 역할을 하는 중국과 관련해 “미국은 북한과 사업을 하는 중국 내 기업과 금융기관에 대해 중국과 논의하고있다”면서 “중국은 북한을 압박하는 가시적 조치를 취해왔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또 다음주 열리는 중국과의 고위급 회담에서 북한 문제가 가장 중요한 의제로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틸러슨 장관은 “북한의 핵 야욕이 세계 안보에 가장 큰 위협이라는 점에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과 의견이 일치했다”고 말했다.

문재연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