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런던 화재] “아이들 울면서 탈출시도” 30여명 부상자 병원이송

-CNN “많은 아이들이 갇혀있었어“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영국 런던 서부 라티머로드에 위치한 27층짜리 아파트에 화재가 발생했다고 외신들이 긴급 속보로 전했다.

14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영국 런던의 서부에 위치한 27층짜리 아파트 ‘그렌펠 타워(Grenfell Tower)’에 불길이 치솟아 수백명의 소방관들이 주민들을 대피시키고 있다. 

[사진=CNN 캡처]

화재는 이날 새벽 1시15분께 보고됐다. 새벽에 일어난 화재라 건물 안에 있던 이들은 화염에 발이 묶였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영국 런던 시간으로 오전 7시께인 현재 활활 타오르던 붉은색 불길은 어느정도 진화됐지만 여전히 검은 연기가 타오르고 있다.

BBC는 이 아파트에는 120가구가 거주하고 있으며, 아이들을 포함해 대다수 가족 단위 거주자가 주를 이뤘다고 전했다.

현지 소방당국은 200명의 소방대원을 현장에 급파했으며 40여대의 소방차가 불길을 진화하고 있다. 

[사진제공=AFP]

목격자들은 화재 현장이 전쟁터 같았다고 전했다.

한 목격자는 CNN에 “사람들이 두려움에 떨며 밖을 향해 소리를 지르고 있었다”고 전했다. 또다른 목격자는 “많은 아이들이 갇혀있었고, 아이들이 울며 소리지르며 건물을 탈출하려고 했다”며 “그들이 건물 밖으로 탈출했는지 잘 모르겠다”고 전했다.

현재 화재 현장 인근 5개의 병원에 30여명의 부상자들이 이송됐으며,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