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4명, 교사ㆍ교수 정치적 발언 “그럴 수도 있지”

-구직자 77%, 교사(교수)의 정치적 발언(행동)도 흘려 넘겨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교육자의 정치적 행동 및 발언에 대해 구직자들은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지난 8일부터 13일까지 구직자 598명을 대상으로 ‘교육자의 정치적 행동(발언)’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39.1%가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고 14일 밝혔다. ‘조금 불만스럽다’는 의견이 28.3%, ‘매우 불만스럽다’ 17.4%, ‘별 생각이 없다’ 15.2% 순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26.9%는 ‘재학 시절, 정치적 행동이나 발언을 하는 교사(교수)를 만난 적이 있다’라고 답했는데 이들은 교사(교수)로부터 ‘현 정부에 대한 비판(40.6%)’을 가장 많이 들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본인의 정치 이념 강요(26.2%)’, ‘집회나 시위에 참가한 학생에 대한 불이익(공개적 언급/성적 반영 등)(18.5%)’, ‘정치 관련 그릇된 정보 전단(14.2%)’ 순이었다.

‘이러한 정치적 발언(행동)을 들었을 때 어떻게 반응했는가’를 묻자 응답자의 77%가 ‘그냥 흘려 넘겼다’고 답했다. 이어 ‘학교 홈페이지나 SNS에 글을 남겼다(10.6%)’, ‘교수(교사)에게 직접 항의했다(8.1%)’, ‘학교 관계자에게 알렸다(3.1%)’ 순이었다. 기타로는 ‘공감되는 내용이었고 정치적 견해를 넓혀주었다고 생각한다’는 의견이 눈길을 끌었다.

‘교육자의 정치적 발언이 본인에게 미치는 영향은 어느 정도인가’라는 질문에 ‘조금 영향을 미친다’라는 의견이 43.5%로 가장 많았다. ‘아무 영향도 주지 않는다’ 32.3%, ‘많은 영향을 미친다’ 24.2%였다.

마지막으로 ‘일부 대학에서 정치적 행동이나 발언을 한 교수를 면직할 수 있도록 학칙을 개정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를 물었다. 이에 ‘보통이다’라는 의견이 39.1%로 가장 많았고 ‘긍정적이다(26.1%)’, ‘부정적이다(23.9%)’, ‘잘 모르겠다(10.9%)’ 순이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