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또다시 호남, 진보보수 정체성 논쟁…워크숍서 격론

[헤럴드경제(강원 고성)=박병국 기자] “호남을 국민의당과 동일시하면 안 된다” VS “호남이 중요한 지지기반인데 어떻게 하나.”

지난 13일 강원도 고성 국회연수원에서 열린 국민의당 지역위원장 워크숍. 대선패배 원인과 내년에 있을 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민의당의 방향을 논하는 이날 자리에서는 당의 정체성을 놓고 다시 한 번 격론이 벌어졌다. 창당 때부터 계속돼 온 진보ㆍ보수 노선 논쟁, 호남당 논쟁이다. 이날 워크숍에 참석한 일부 인사들은 대선 패배의 원인을 모호한 ’정체성’에 두기도 했고, 일부 인사들은 지도부의 책임지는 자세를 촉구하기도 했다. 


정두환 서울 금천지역위원장은 워크숍 특별 강연자로 나선 김태일 혁신위원장의 ‘호남 없는 개혁이 공허하다, 개혁 없는 호남은 맹목’이라는 강연 내용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우리를 호남에 가둔다면 이 당의 목표는 집권이 아니게 된다”고 했다. 서울의 또 다른 지역위원장도 “우리당은 진보 보수를 넘고 영호남을 넘는다고 하면서도 (당 운영이) 호남의원 중심으로 되고 있다”며 “호남과 개혁을 동일시하고 호남과 국민의당을 동일시하면 앞으로의 당의 비전과 당의 방향은 그 틀에 갇히게 된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김태일 혁신위원장은 “호남이 중요한 지지기반인데 어떻게 하냐”고 반문하며 “지방선거 전략을 한마디로 얘기하면 호남 지키고 수도권 진출하는 것이다. 호남을 빼서도 안 된다고 생각하고 거기에 갇혀서도 안 된다”고 답했다. 김인원 성북을 지역위원장 역시 ”자유한국당은 보수, 더불어민주당은 진보다. 국민의당은 진보와 보수를 뛰어넘는 것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이언주 의원은 ”국민의당의 길은 개혁“이라며 “진보와 개혁이 같은 말은 아니다”고 했다.

지방선거에 앞서 타당과의 통합과 관련된 이야기도 나왔다. 한 지역위원장 “이 당안에는 내년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서 국민의당이 민주당과 합당해야하는 분들도 있고, 바른정당과 합당해야 된다는 주장도 있다. 두 갈래가 존재한다. 이에 대한 논쟁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일부 지역위원장들은 지도부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하기도 했다. 영남의 한 지역위원장은 ”대선 참패의 원인은 인사 참패라고 본다. 효율적인 당 조직 가동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지원 대표가 대선 후 물러난 것 말고는 책임지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며 “지금 비상대책위는 비상체제 기간을 즐기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