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기구 한국인 직원 60명, 강경화 지지 성명

강경화

유엔이나 국제 금융기구에서 근무하는 한국인 직원 60명이 13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를 지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강경화 후보자는 세계 각국의 이해관계를 두고 치열한 외교전이 벌어지는 국제 기구에서 실력과 열정을 인정받은 검증된 인사”라며 “강 후보자를 외교부 장관으로 임명해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이들은 “북핵, 한일간 전시 성노예 문제 재합의,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등 대한민국이 당면한 외교적 현안을 지혜롭게 풀어나가는데 있어서 지난 10년간 국제무대에서 국제 사회의 협력과 공조를 이끌어내는 능력을 충분히 보여준 강 후보자 이외에 현재 더 적합한 인사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강 후보자가 국제기구에서 쌓은 경험과 네트워크는 외교 무대에서 우리 문제를 적극적, 창의적으로 풀어가는데 큰 힘이 되어줄 것”이라며 “북한 인권 뿐 아니라 전세계 인권 문제에 대해 우리 위상에 걸맞은 공헌을 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성명은 특정 국제기구의 입장이 아니라 서명한 직원들의 개인적인 의견”이라고 덧붙였다. 성명에는 유네스코, 유엔식량농업기구, 세계보건기구, 세계은행, 국제통화기금 등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실명으로 참여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