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임명, 與ㆍ野 ‘强 대 强’ 대치

[헤럴드경제]문재인 대통령이 공정거래위원장에 김상조 한성대 교수를 임명하면서 여야가 강한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13일 김 위원장 임명 직후에 브리핑을 통해 “국정공백 장기화를 더이상 방치할 수 없다는 대통령의 의지”라고 평가했다.

강훈식 더민주 원내대변인은 “야당에 부탁한다. 사실상 대다수 국민이 인정한 후보에 낡은 청문회 잣대를 거둬달라”고 말했다.

정의당도 “김 위원장은 일생을 재벌개혁과 경제민주화를 위해 노력했고, 문제의식과 정책 역량도 누구보다 탁월하다”면서 “국회가 청문 보고서 채택 시한을 넘겼기 때문에 불가피한 결정이었다”고 힘을 보탰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국회 입장발표를 통해 “유감스러움을 넘어 도저히 좌시할 수 없는 폭거”라면서 “한국당은 문 대통령의 임명 강행을 협치포기 선언이라고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브레이크 없는 오만한 질주를 결코 받아들일 수 없으며 향후 국회 일정과 관련해서도 상응하는 논의를 취할 것”이라면서 강력하게 비판했다.

일각에서는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의 임명 문제와 자유한국당의 대여(對與) 투쟁 강도에 따라 국회가 파행상황까지 가게될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14일 의원총회를 열고 대여 투쟁 수위를 높여갈 방침이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도 반대입장을 지켜오고 있다.

반면 민주당은 국정공백 해소를 위해 강 후보자의 임명이 불가피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14일은 청문보고서 채택 기한이 종료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