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사미아, 주방가구 진출

맞춤식 ‘씨랩키친’ 론칭…침실가구·사무가구· 생활소품·침구 망라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까사미아(대표 이현구·지철규)가 주방가구 분야까지 진출, 종합 가구·인테리어 업체로 거듭났다.

이 회사는 13일 100% 맞춤식 주방 브랜드 ‘씨랩키친’을 추가로 선보였다. 생활소품·침구·침실가구에서 출발해 사무가구와 주방가구까지 발을 들여놓은 것이다. 

[사진설명=까사미아 지철규 대표]

씨랩키친은 회색 중심의 간결함을 기반으로 한 고품격 주방가구란 게 회사측 설명이다. 고객맞춤 디자인, 차별화된 고급 마감재 사용, 상판 강화천연석 적용 등이 특징이다. 

까사미아 측은 “씨랩키친은 고객이 원하는 색상, 마감재, 구성, 액세서리 등을 선택·제작하는 100% 맞춤형 디자인으로 차별화를 꾀했다. 1대 1 주문제작 방식을 도입해 고객만족도를 높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모든 문짝을 육면도장으로 제작해 완성도를 높였으며, 나뭇결을 비롯해 목재 자체의 특성을 극대화하는 오픈포어(Openpore) 도장 공법으로 표면을 마감해 자연스러운 나무질감을 살렸다고 덧붙였다.

가족 생활상에 따라 ‘ㄷ(디귿)자’, ‘ㄱ(기역)자’, ‘독립형 아일랜드’ 주방 등 다양한 형태의 설계가 가능하다고도 했다. 여기에 주부들이 가장 갖고 싶어하는 원목 아일랜드 식탁 등으로 구성됐다. 

[사진설명=13일 새로 진출해 선보인 부엌가구 ‘씨랩키친’. ]

까사미아는 이날 서울 압구정점에 고객들이 직접 인테리어를 경험할 수 있는 씨랩쇼룸도 열었다. 여기서는 홈스타일링 및 인테리어 구매고객뿐 아니라 일반고객도 씨랩을 만나볼 수 있다.

까사미아 지철규 대표는 “국민소득 향상과 건설경기 회복으로 주방가구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 2020년까지 매출을 연간 20~50%씩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