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안]“엄마 편안하게”…장애동생 살해후 자살기도

○…자폐성 장애가 있는 동생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지적장애인에게 실형과 함께 치료감호 처분이 내려졌다.

대전지방법원 제12형사부(재판장 박창제)는 14일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20) 씨에게 징역 5년형과 치료감호 처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지적장애 3급 장애인인 A씨는 지난해 11월 22일 오후 5시 30분께 집에서 자폐성장애 1급 장애인인 동생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범행후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시도했다. A씨는 자신과 동생이 가진 장애 때문에 어머니가 괴로워한다는 사실을 비관해 자신과 동생이 죽으면 어머니가 편해질 수 있을 것이라는 마음에 이런 짓을 했다고 진술했다.

재판부는 “범행 동기에 비춰 참작할 바가 있고 피고인의 어머니가 선처를 탄원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대전=이권형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