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라이프]외출할 때는 오존 조심…날도 더워져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14일 수요일은 서해 상에 있는 고기압이 영향을 미치며 전국이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겠다.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의 오존 농도는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 전북, 전남, 영남에서 ‘나쁨’, 그 밖의 지역은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오존 농도가 ‘나쁨’ 수준까지 짙어지면 장시간 또는 과도한 실외활동을 자제해야 한다. 특히 평소 눈 건강이 좋지 않은 경우에는 많은 주의가 필요하다.

오존과 달리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적으로 ‘보통’ 수준을 유지하겠다고 국립환경과학원은 예보했다.

이날의 아침 최저기온은 13~18도로 전날과 비슷하겠지만, 낮 최고기온은 23~30도로 전날보다 다소 높겠다.


아침에는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짙은 안개가 끼겠고, 서해안과 남부 내륙에도 안개 끼는 곳이 있어 교통안전에 주의해야 한다. 바다도 서해와 동해를 중심으로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항해 또는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가 필요하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남해 앞바다에서 0.5m로 일고 서해 먼바다와 남해 먼바다는 각각 0.5∼1.0m, 0.5∼1.5m로 인다. 동해 앞바다의 파고는 0.5∼1.5m이고 먼바다는 1.0∼2.5m로 예보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