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바 메모리 인수, 막판 혼전에 “우선협상자 선정 연기 가능성”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도시바메모리 인수전 규모가 ‘한미일 3국연합’ 양상으로 커지면서 우선협상자 선정이 늦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14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도시바메모리 매각을 관할하는 경제산업성(METI)이 기존 미일연합을 한미일 3국 연합으로 확장하면서 출자액 규모를 2조엔(약 20조5000억원) 이상 늘리기로 했다. 인수가격 2조2000억엔을 제시한 미 반도체기업 브로드컴에 대항한다는 구상이다. 

[사진=게티이미지]

한미일 연합은 일본 경제산업성과 일본정책투자은행, 민관펀드 산업혁신기구가 주도한다. 복수의 일본 기업, 미국계 사모펀드 베인캐피털이 출자했고, 한국 SK하이닉스도 3000억엔을 투자한다. 최종적으로 제시할 인수가는 2조1000억엔 규모로 예상된다.

도시바는 오는 15일 우선 협상자를 결정할 예정이었다. 그런데 막판에 새로운 한미일 3국연합이 등장하면서, 결정이 늦어질 가능성이 커졌다고 아사히는 내다봤다. 2차 입찰에 참가한 4진영 가운데 브로드컴 연합이 유력시 됐으나, 판도가 달라지면서 각 진영의 내용을 재검토해야할 필요성이 생긴 탓이다.

도시바는 이달 28일 주주총회까지는 인수전을 마무리 짓는다는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