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4구 도시재생 마을여행 아카데미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시는 ‘동북4구 마을여행 아카데미’를 14일부터 6주 동안 운영한다고 이 날 밝혔다. 노원구, 성북구, 도봉구, 강북구 등 동북4구의 도시재생 활성화 방안을 찾고 지역의 인력을 키우기 위해서다.

동북4구 도시재생협력지원센터가 기획했다.

아카데미는 매주 수요일 오후2시부터 5시까지 플랫폼창동 61(창동역 1번 출구 소재) 3층 동북4구 도시재생협력지원센터 워크숍룸에서 개최한다.

‘마을여행 사업 주체 만들기’ ‘여행사 설립’ ‘지역조사’ ‘여행사업 계획서 작성’ ‘상품 개발’ ‘상품 홍보마케팅’ ‘가이드 교육’ 등 마을여행과 관련한 이론과 실무를 교육한다. 마을여행사 성공사례를 직접 탐방하고, 마을여행 개발상품을 발표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수강생은 마을여행에 관심 있는 사람, 여행업 종사자, 관광학과 학생 등이 40명이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