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화재] “휴대폰 플래시 비추고 비명 지르고”…주민들 대피못해

-런던 북서부 27층 아파트 건물 그렌펠타워 화재
-사디크 칸 런던시장, 중대사고 발령
-30명 병원서 부상 치료중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영국 런던 27층 아파트 건물에서 큰 불이 발생해 대규모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다. 소방차 40대와 소방관 200명이 화재 진압에 나섰지만 4시간여가 지난 뒤에도 불길이 완전히 잡히지않고 있다.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은 ‘중대 사고’(major incident)를 발령했다.

14일(현지시간) BBC 등에 따르면 이날 0시를 조금 넘어 런던 서부 래티머 로드에 있는 27층짜리 아파트 건물인 ‘그렌펠 타워’의 2층에서 시작된 불이 삽시간에 건물 꼭대기까지 번진 뒤 건물 전체가 화염에 휩싸였다.

[사진제공=AFP]

BBC는 건물 전체가 불길에 휩싸여 있어 붕괴 위험까지 우려되며 현재 주민 30여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주민들의 대피를 돕고 있다고 했지만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주민들이 아파트 창가와 옥상에서 휴대폰 플래시로 불빛을 비추거나 비명을 지르며 구조 요청을 하고 있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일간 데일리메일은 입주자들이 창문으로 대피하려고 침대보로 줄을 만들고 있다고 보도했다. 화재 현장은 아수라장을 방불케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다른 목격자는 “뭔가가 빌딩 꼭대기에서 떨어지는 걸 봤고 폭발음도 들렸다. 유리 깨지는 소리도 들렸다”고 전했다.

BBC는 관할 구청에 따르면 이 아파트에는 120가구가 거주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장 근처에는 구급차 20대가 출동해 응급조치를 취하고 있다.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은 트위터를 통해 ‘중대 사고’(major incident)를 발령했다. 당국은 응급기관 한 곳 이상이 특별한 조치를 이행할 필요가 있는 상황에 이 같은 경보를 내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