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베트남에 유통ㆍ서비스 노하우 전수한다

-호치민 산업대에 ‘롯데-코이카 서비스 교육센터’ 오픈
-교육생 연 300명 배출…위생관리ㆍ고객 응대 등 교육
-현지 롯데백화점, 롯데호텔등 롯데사업장서 현장 실습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롯데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함께 ‘롯데-코이카 서비스 교육센터(LOTTE-KOICA Service Training Center)’를 베트남 호치민에 개소하며 베트남에 롯데의 유통ㆍ서비스 노하우를 전수한다.

롯데는 14일 베트남 호치민의 호치민 산업대에서 롯데그룹 경영혁신실 오성엽 부사장(커뮤니케이션팀장), 베트남 산업무역부 레 후우 푹 대외협력국장, 베트남 산업무역부 응웬 티람 장 인력개발국부국장, 호치민 산업대 응웬 티엔 뚜에 총장, 호치민 총영사관 문병철 상무관, 한국국제협력단 김진오 베트남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롯데-코이카 서비스 교육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 들어선 65층 규모의 롯데센터 하노이 전경.

롯데는 2015년 11월 산업통상자원부, 한국국제협력단, 베트남 산업무역부와 ‘베트남 유통산업 상생발전 역량강화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이번 교육센터 오픈은 이 사업의 일환으로, 최근 유통ㆍ서비스 산업의 발전속도에 비해 전문교육기관이 부족한 베트남에 롯데의 유통 선진기법을 전수해 베트남 유통ㆍ서비스 산업 발전과 양국의 상생 협력에 기여하기 위해 진행됐다.

교육센터는 호치민 산업대(Industrial University of Ho Chi Minh City) 캠퍼스 내에 위치하며, 롯데는 유통ㆍ서비스에 관심 있는 구직자, 역량개발을 위한 중소상인, 관련 산업 종사자 등 연간 총 300여명의 교육을 지원한다. 교육은 수강생들에 맞춰 1~2주 단기 과정부터 2개월 과정까지 세분화해 진행된다. 수강생들은 유통ㆍ서비스 현장에 필요한 컴퓨터 사용법, 위생관리, 고객 응대 스킬 등을 배우게 된다.

특히 롯데는 롯데만의 노하우와 역량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베트남 호치민의 롯데백화점, 롯데호텔, 롯데리아 등 롯데 사업장에서 현장 실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했다. 또 롯데는 저소득층에게는 장학금을 지원해 교육 기회를 확대하고, 우수 교육생에 대해서는 베트남에 진출해있는 계열사에서 일할 수 있도록 채용과도 연계할 예정이다.

개소식에 참석한 롯데그룹 경영혁신실 오성엽 부사장은 “이번에 문을 연 교육센터가 베트남의 유통ㆍ서비스 산업 발전에 기여함은 물론 양국의 우호관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1998년 롯데리아를 시작으로 현지 진출을 시작한 롯데는 현재 백화점, 마트, 호텔, 시네마 등 10여개 계열사가 활발하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4년 9월에는 하노이에 초고층 랜드마크 ‘롯데센터 하노이’를 오픈했다. 이 외에도 롯데는 호치민시가 베트남의 경제허브로 개발 중인 투티엠 지구에 2021년까지 ‘에코스마트시티’를 건설할 계획이다. 약 10만여㎡ 규모 부지에 총 사업비 2조원을 투입해 백화점, 쇼핑몰, 시네마, 호텔, 오피스 등과 주거시설로 구성된 대규모 단지를 조성한다. 또 하노이시 떠이호구 신도시 상업지구에는 3300억원을 투자해 복합쇼핑몰 ‘롯데몰 하노이’를 2020년 선보일 계획이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