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마크롱, 브렉시트 협상 앞두고 팽팽한 전초전

정상회담서 테러대응 등도 논의
마크롱 “EU 잔류 문 열려 있다”
메이 “예정대로 내주 협상 시작”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협상 중에도 영국이 원하면 유럽연합(EU)에 잔류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밝혔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과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이날 파리 엘리제궁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브렉시트와 안보 협력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테리사 메이(왼쪽) 영국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파리 엘리제궁에서 정상회담을 한 뒤 기자회견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유럽연합의 핵심국가와 브렉시트 당사국으로서 두 정상은 다음주 브렉시트 협상 개시를 앞두고 팽팽한 긴장감을 드러내며 ‘양보없는 일전’을 벌일 것을 예고했다. [파리=UPI연합뉴스]

이날 마크롱 대통령은 “(EU 탈퇴) 결정이 영국 국민들의 주권에 따른 것이기에 존중한다”며 영국이 브렉시트 협상을 최대한 빨리 시작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자 메이 총리는 브렉시트 협상이 다음주에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맞받았다.

마크롱 대통령은 “협상이 끝나기 전까진 영국이 EU에 남아있는 문은 언제나 열려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다만 “협상이 진행될수록 점점 더 (EU 탈퇴 결정을) 되돌리긴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메이 총리는 민주연합당(DUP)과의 소수정부 구성 협상이 생산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현시점에서 필요한 정부의 안정을 가져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브렉시트 협상 개시를 앞두고 프랑스를 비롯한 EU 지도부에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영국 내 기류도 메이 총리에게 불리해지는 모습이다. 지난주 영국 총선에서 보수당이 과반 의석 확보에 실패하면서, 메이 총리의 ‘하드 브렉시트’ 추진 동력이 떨어졌다. 보수당 내부에서도 EU 단일시장이나 관세동맹에 잔류하는 ‘소프트 브렉시트’로 선회하자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편 마크롱 대통령과 메이 총리는 이날 유럽 국가들의 공통 과제인 테러 대응책도 논의했다. 프랑스는 2015년 파리 연쇄 테러와 작년 니스 테러, 영국은 최근 맨체스터와 런던 테러를 겪으며 테러 대응에 비상이 걸렸다.

두 정상은 온라인을 통해 이슬람 극단주의 전파를 차단하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공동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이혜미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

메이-마크롱, 브렉시트 협상 앞두고 팽팽한 전초전

-英佛 정상회담서 브렉시트ㆍ테러 공동대응 논의
-마크롱 “EU 문 열려있다” vs 메이 “다음주 협상시작”
-메이, 영국 내에선 ‘소프트 브렉시트’ 선회 압박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협상 중에도 영국이 원하면 유럽연합(EU)에 잔류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밝혔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과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이날 파리 엘리제궁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브렉시트와 안보 협력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UPI연합]

이날 마크롱 대통령은 “(EU 탈퇴) 결정이 영국 국민들의 주권에 따른 것이기에 존중한다”며 영국이 브렉시트 협상을 최대한 빨리 시작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자 메이 총리는 브렉시트 협상이 다음주에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맞받았다.

마크롱 대통령은 “협상이 끝나기 전까진 영국이 EU에 남아있는 문은 언제나 열려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다만 “협상이 진행될수록 점점 더 (EU 탈퇴 결정을) 되돌리긴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메이 총리는 민주연합당(DUP)과의 소수정부 구성 협상이 생산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현시점에서 필요한 정부의 안정을 가져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브렉시트 협상 개시를 앞두고 프랑스를 비롯한 EU 지도부에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영국 내 기류도 메이 총리에게 불리해지는 모습이다. 지난주 영국 총선에서 보수당이 과반 의석 확보에 실패하면서, 메이 총리의 ‘하드 브렉시트’ 추진 동력이 떨어졌다. 보수당 내부에서도 EU 단일시장이나 관세동맹에 잔류하는 ‘소프트 브렉시트’로 선회하자는 목소리가 나온다.

데이비드 캐머런 전 영국 총리는 이날 “메이 총리가 좀 더 소프트한 브렉시트를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보다 진전된 접근법을 찾기 위해 노동당과 논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존 메이어 전 총리도 BBC라디오 인터뷰에서 “하드 브렉시트는 유권자들에게 승인되지 않았다”며, 메이 총리에게 EU 단일시장 등에 대해 협의할 것을 권고했다.

한편 마크롱 대통령과 메이 총리는 이날 유럽 국가들의 공통 과제인 테러 대응책도 논의했다.

프랑스는 2015년 파리 연쇄 테러와 작년 니스 테러, 영국은 최근 맨체스터와 런던 테러를 겪으며 테러 대응에 비상이 걸렸다.

두 정상은 온라인을 통해 이슬람 극단주의 전파를 차단하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공동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프랑스는 앞서 이슬람 극단주의 조직이 온라인에서 전투군을 모집했을 때, 인터넷 업체에 특정 콘텐츠 차단을 명령할 수 있는 법안을 발의했다. 영국도 정부가 인터넷 브라우징 기록을 볼 권한을 당국에 부여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독일 등 다른 유럽 국가들도 온라인에서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선전에 맞서려는 노력을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